블로그 이미지

하얀현자의 Sweet Whisper!

하양이가 하고 있는, 살고 있는- 소소한 하루의 여정。 by 하얀현자


달팽이, 저 넓고 거치른 바다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서 노래를 들으면서 온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테이의 노래. 평소같으면 그냥 넘겼을 노래지만 귀찮다는 생각에 그냥 계속 듣고 오던 '달팽이' 라는 노래가 흘러 나오고 있었다.
도대체 이 달팽이란 노래를 왜 리메이크까지 하면서 불렀을까 가만히 노래를 들어보았다.


좁은 욕조속에 몸을 뉘었을때, 작은 달팽이 한마리가
내게로 다가와 작은 목소리로 속삭여줬어.

언젠가, 먼훗날에 저 넓고 거치른 세상 끝 바다로 갈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내 모든 걸 바쳤지만, 이젠 모두 푸른 연기처럼 산산이 흩어지고
내게 남아있는 작은 힘을 다해 마지막 꿈속에서
모두 잊게, 모두 잊게, 해줄 바다를 건널거야.


그 작은 달팽이가 '바다' 를 어떻게 알게 되었을까.
왜 하필이면 지치고 지쳐있어서 욕조에 몸을 뉘었을때 그 달팽이가 나에게 그런 말을 해주었을까.

과연 내가 생각하는 '바다' 는 마지막 꿈속에서 그 힘든 것들을 모두 잊게해줄 만한 그런 바다인가.

Comment 3 Trackback 16
  1. BlogIcon 메멘토군 2010.01.31 11:0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나의 저 넓고 거치른 바다는 전역이다.
    음, 이렇게 놓고 보니 쿠닌에게 참 잘 어울리는 곡이구만.

  2. BlogIcon 다정 2010.03.17 20:39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글이 좋군요.&^^& 어쩌면 우리 인생 같기도 해요..^^*

  3. 2012.02.08 13:35 address edit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Top

prev 1 2 3 4 ··· 35 next